P R E S S

[서울신문] 울고 웃는 태극기
 ym  05-08-18 | HIT : 2,831
060608_13.gif (62.9 KB), Down : 48


울고 웃는 태극기, 졸리거나 입맛을 다시는 태극기, 반창고를 붙인 태극기… '강영민 내셔널플래그전'

광복 60주년을 맞아 화랑가에 ‘태극기 휘날리는’ 이색 전시회가 선보여 눈길을 끌고 있다. 국가의 상징이자 애국심의 표상인 태극기가 다양한 작품으로 탄생한 것이다.

팝아티스트 강영민은 태극기를 웃고 찡그리는 하트 모양으로 변신시켜 즐거움을 선사한다. 존엄과 권위로 똘똘 뭉친 태극기가 어느새 보통 사람들의 얼굴로 바뀌어 간다.

하트 캐릭터 시리즈로 유명한 강영민(33)은 이번에 태극기에 감정을 이입시켜, 국가의 상징인 태극기를 개인화하는 작업을 했다. 기존의 하트 시리즈의 연장선상에서 이뤄지다 보니 자연 팝적인 태극기가 됐다.

빨강, 파랑색의 태극기 중심은 하트로 둔갑돼 반창고를 붙이고, 눈을 흘기고, 웃는 등 다양한 표정을 짓고 있는 모습이다. 심오한 우주철학을 담은 것이 아니라 희로애락을 갖는 인간의 심성이 그려지다 보니 친근감이 느껴진다. 작품들이 태극기답게 갤러리 벽에 높이 걸려 관람객들은 고개를 치켜 들고 전시를 봐야 한다.

강씨는 “일상에서 무감각하게 받아들여지는 태극기 이미지에 새로운 감성을 불어 넣어 태극기를 보다 긍정적으로 받아 들이고자 했다.”고 말했다.

그의 작품을 본 관람객들의 반응은 엇갈린다. 젊은 세대들은 “국가 이미지를 업그레이드 할 수 있다.”는 긍정적인 평가가 적지 않지만 나이 지긋한 세대에선 “함부로 태극기를 대한다.”며 항의를 하기도 한다.
21일까지 인사동 갤러리 쌈지.(02)736-0088

최광숙기자 bori@seoul.co.kr
서울신문 2005.8.15
 PREV :   [연합뉴스] 강영민씨 태극기 소재 작품전 개최 ym 
 NEXT :   [한국일보] 어라, 태극기가 울고 웃네 ym 
 LIST   
Copyright 1999-2022 Zeroboard

Profile | Painting | Drawing DB | Mix Media | Photo | Press

ⓒ YOUNG MEAN KANG All rights reserved